민주당 윤리심판원장에 박혁 변호사

민주당 윤리심판원장에 박혁 변호사

재보선 후보 피선거권 완화·복당 심사 정비도

박혁 법무법인 클라스 파트너 변호사
박혁 법무법인 클라스 파트너 변호사[연합뉴스 자료사진]

(서울=연합뉴스) 조민정 홍규빈 기자 =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윤리심판원장에 박혁 법무법인 클라스 파트너 변호사가 선임됐다.

민주당은 15일 최고위원회의와 당무위원회를 잇달아 열어 이같이 의결했다.

박 원장은 고려대 졸업 후 광주지법 판사로 임관해 인천지법, 서울고법 등을 거쳐 광주지법, 의정부지법에서 부장판사를 지냈다. 2006년 변호사로 개업했다.

지난해에는 민주당 4·15 총선 중앙당선거관리위원회 부위원장을 맡았다.

박 원장의 임기는 오는 25일부터 2023년 1월 24일까지다.

이날 당무위원회에서는 또 4·7 재보궐 선거와 관련해 후보자 추천을 위한 피선거권 기준을 신청일 현재 당적을 보유하고 당비를 납부한 권리당원으로 완화하는 안건을 의결했다.

또 당규를 개정, 당의 요구로 복당하고자 하는 사람에 대한 복당 심사 및 절차 과정을 정비하기로 했다. 자구 수정 권한은 당대표에 위임했다.

chomj@yna.co.kr

<저작권자(c) 연합뉴스, 무단 전재-재배포 금지> 2021/01/15 12:03 송고

https://www.yna.co.kr/view/AKR20210115087500001?input=kkt